고급인재를 찾아 스카우트하는 사람이나 회사를 뜻합니다. 헤드헌터의 정확한 임무는 기업과 인력의
효율성을 극대화 시키는 것입니다. 인재도 일자리도 셀 수 없이 많은 현대사회에서 적절한 인재가
얼마나 적합한 자리에서 일을 하게 되느냐는 것입니다.

이는 개인 기업 나가서는 국가경제의 효율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안으로서 헤드헌팅은 바로
이런 문제를 해결해줌은 물론 구인,구직자가 모두 승리하는 윈윈(win-win)시스템입니다.

Solomon Search는 구인,구직자들에게 있어서 든든하고 확실한 인사파트너로서 활약할 것입니다.
고급인력의 확보는 기업이 성장해가는 열쇠 입니다. 적절한 인재를 스카우트 하는 헤드헌터의 임무는
고객 기업에서 요구하는 구인상에 맞는 고급인재를 찾아 추천해 드리는 일입니다.
필요한 인재를 찾는 일은 결코 쉬은 일이 아니며, 그에 따르는 노력 또한 쉽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헤드헌터를 이용하면 그와 같은 한계를 극복하고 원하는 인재를 채용하는 일이 휠씬 용이해
질 수 있습니다.

Solomon Search는 이미 WEB상에서 최고의 SITE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철저하게 능력이 인정받는
기업풍토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꾸준히 자기자신을 개발시키고 경력을 쌓아나간다면 어느
순간 당신도 헤드헌터의 스카우트 대상자가 되어 있을 것입니다.

구인사의 구인 Order를 받아 요구조건에 맞는 적합한 candidate를 자체 DB와 채용광고등을 활용한
On-line과 인맥등을 활용한 Off-line을 동원해 찾는 것으로 적합한 인재를 찾게 되면 구인사에 추천
최종면접에 합격되어 채용이 결정되면 구인사의 정직원으로 일하시게 됩니다.

채용이 된 후에는 헤드헌터가 manager로서 경력관리 등은 해드리나 채용 후의 연봉 근무조건 등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습니다. 물론 채용전에는 연봉협상, 근무조건 협의 등을 헤드헌터가 도와 드리거나
전담하지만 모든 채용대행 과정이 끝나게 되면 더 이상 관여하지 않습니다.
헤드헌터의 소개(추천)을 통해 해외로 나가는 경우에도 대개는 구인사 소속으로서 해외로 나가는 경우 입니다. 따라서 모든 업무지시, 급여관리등은 구인사 규정을 따릅니다.

기업에서 경력자가 필요한데 모집광고나 자체 사이트에 올려도 모집을 못할 경우 마지막으로 타 경쟁회사에서 더 좋은 조건으로 빼오는 경우를 말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회사에서 직접 데려오는 경우 말썽의 여지가 있어 Headhunter를 이용하는데 원래 어원은 1941년 2차대전시 미국장교가 "독일병을 사냥하라."는 명령에서 유래되고 있다.

이런 일을 하는 회사를 "서치펌(Search firm)"이라 하고 이런 일에 종사하는 민간 소개업자들을 헤드헌터(Headhunter)라고 하는데 이들은 대개 서치펌에 소속되어 있다. 1929년 미국에서 대공황의 여파로 실업이 사회 문제로 대두 된 시기에 처음 등장했으며 점차 활동영역이 세분화 되어 변호사/의사/회계사 및
심지어 공무원 채용까지 헤드헌터에게 의뢰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980년대 중반에 처음 소개되었으며 1997년 9월 노동부가 연봉 20% 이내의 수수료를 받고 합법적으로 영업 할 수 있도록 하여 현재 80여개의 업체가 활동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최대 10만명
까지 인력데이타베이스를 확보해 놓고 원하는 부문에 가장 적합한 인물을 채용 할 수 있도록 연결시켜
줌으로써 인력활용도를 극대화하고 있다.